느티나무의사랑

우리들의 이야기

5060 청춘불패

회원님의 이상적인 만남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

퀵메뉴

빠른상담

전화기

상담문의

전화기2

동시접속자

회원가입안내

모임안내뉴아이콘

느티나무블로그

fiogf49gjkf0d

숨길수 없는 나이 ~~

 • 글쓴이: 물결사랑

Date : 2016-07-10 오후 4:34:22   read : 15545  vote : 1

 

fiogf49gjkf0d
" >

fiogf49gjkf0d
내 나이 55세를 향해 달려온 시간은 나름 의미있다고
생각하고 살았지만 남은건 나이 뿐이네~~
외로움을 물 먹듯 삼키며 빈 마음은 큰 풍선이 바람빠져
쪼브라들어 부풀어 차오르지 않는 빈 가슴을 안고 살은 세월
아직도 세상에 대한 기대감 미래에 대한 꿈을 버리지는 못했지만
도무지 찾을길없는 인연이 있을런지
전에는 퇴근길이며 출근길에 앙상한 가지에 주먹만한 꽃봉우리를
바라보면서 언제나 출근길이 마냥 즐거운 시간어었는데~
고사리같은 손을 쥐고 있다가 어느 순간에 주먹만한 은행알을 가슴에 품고
주렁주렁 달린 모습은 보는 순간 세상에 대한 희망을 보는듯한 느낌이었는데
요즘은 그런 활기가 좀 식어졌다
얼마전까지만해도 혼자 밥 먹는게 싫었고 혼자 티비 보는게
재미도 없고 혼자 하는게 정알 싫었는데
요즘은 그냥 포기인지
누가 밥이라도 먹자면 그냥 집에서 먹고싶다
자꾸만 마음이 늙어가나 봅니다

 

  남러브

2016.07.11 (8:23)

 

when generic cialis will be available in usa
cialis online
cialis vs viagra vs levitra sale
buy cialis online
date cialis goes generic in usa
coupons for cialis 5mg once a day
when will generic cialis be available in the usa
cialis prices generic

  알베르토

2016.07.12 (18:45)

 

운동이나자전거하이킹자유은보다 마음이나마 건강하게살고 싶다고 밖으로 눈으로보십시요^%^

  물결사랑

2016.07.12 (20:59)

 

태화강이나 정자 자주 트래킹 자주해요
항상 돌아오는길이 작아보이죠
직장에서 획식하고 2차도 기고 즐겁게 놀다가
돌아가는길이 작아지는게 힘빠지죠
그런것이 혼자라는 마음이겠죠

  조은느낌

2017.07.27 (15:43)

 

세상사는게 만만치않네요 젊어서는 먹고살고애키우느라바삐바빠 아뒤볼시간도없었는데 오느듯 돌아보니 오십이넘었네요 여지껀 뭐했나싶어요

  조은느낌

2017.07.27 (15:46)

 

오타 가 사는게바빠 앞뒤볼시간도 없었는데 어느듯 돌아보니 보니 오십이 넘었네요 여지껏 뭐했나싶고 허탈합니다

 • 대화명    

101/1

10

^^ 따뜻한 커피 한 잔이 그리운 계절이네요ㅎ[2]

찰랑찰랑

2017.11.16

1963

1

9

행복한 하루가 되세요

나누자

2017.08.18

1892

1

8

친구 ~~

나누자

2017.08.18

1915

1

7

인연 만나기 힘들어요[2]

물결사랑

2017.05.22

60202

1

6

아직 못다한 사랑 피울수없을까[2]

물결사랑

2016.07.12

77056

1

숨길수 없는 나이 ~~[5]

물결사랑

2016.07.10

15546

1

4

청 춘 불 패

남러브

2016.03.07

2644

1

3

  Re : 청 춘 불 패

다해

2016.03.09

2421

2

2

경주 읍천항 부채꼴 주상절리~!!!^^[4]

운영자

2014.01.21

4854

3

1

5060~~ 꽃보다 얼라~~[7]

운영자

2014.01.13

5056

1

 1 

     

fiogf49gjkf0d
하단