느티나무의사랑

우리들의 이야기

5060 청춘불패

회원님의 이상적인 만남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

퀵메뉴

빠른상담

전화기

상담문의

전화기2

동시접속자

회원가입안내

모임안내뉴아이콘

느티나무블로그

fiogf49gjkf0d

• 대화명

• 비밀번호

• 제    목

 

• 원본 게시글

 

[이곳을 누르시면 답변글을 참고 하실수 있습니다.]

 

 

[답변글 내용]

 

fiogf49gjkf0d
내 나이 55세를 향해 달려온 시간은 나름 의미있다고
생각하고 살았지만 남은건 나이 뿐이네~~
외로움을 물 먹듯 삼키며 빈 마음은 큰 풍선이 바람빠져
쪼브라들어 부풀어 차오르지 않는 빈 가슴을 안고 살은 세월
아직도 세상에 대한 기대감 미래에 대한 꿈을 버리지는 못했지만
도무지 찾을길없는 인연이 있을런지
전에는 퇴근길이며 출근길에 앙상한 가지에 주먹만한 꽃봉우리를
바라보면서 언제나 출근길이 마냥 즐거운 시간어었는데~
고사리같은 손을 쥐고 있다가 어느 순간에 주먹만한 은행알을 가슴에 품고
주렁주렁 달린 모습은 보는 순간 세상에 대한 희망을 보는듯한 느낌이었는데
요즘은 그런 활기가 좀 식어졌다
얼마전까지만해도 혼자 밥 먹는게 싫었고 혼자 티비 보는게
재미도 없고 혼자 하는게 정알 싫었는데
요즘은 그냥 포기인지
누가 밥이라도 먹자면 그냥 집에서 먹고싶다
자꾸만 마음이 늙어가나 봅니다

 

• 내    용


• 옵    션

Cookie  

• 링크 #1

 

• 링크 #2

 

 

 Total Maximum File Size : 10 MB     첨부화일을 그림으로 표여주기

• 업로드 파일 #1

 

• 업로드 파일 #2

 

• 추가 업로드 파일 3

  

• 추가 업로드 파일 4

  

• 추가 업로드 파일 5

  

font

a

b

img

u

hr

 span

pre

li

center

br

 p

table

tr

td

글꼴

크기

글색

배경

정렬

줄간

여백

Symbol & Character


■위지웍의 글쓰기 사용법 줄바꿈: [Shift + Enter] 단락바꿈: [Enter]
fiogf49gjkf0d
하단